2018/12/13 10:11

이것저것 Diary

며칠 있다가 글 써야지 이렇게 적어놓고 결국 한달이 되어버린 근황입니다.(...)

결국 아산 무궁화 팀의 운명은 달라지지 않았고 성남FC는 어부지리로 자동 승격해서 내년에 K리그1에서 볼 수 있게 되었음이 결정된 19일 날즈음 해서 일이 많아져서 정신없이 바빴습니다. 그래서 아 이거 블로그에 올려야지 하면서도 제껴놓고 있다가...

...11월 24일 새벽에 갑자기 양수가 터지면서 아들이 예정일보다 한달이나 빠르게 태어나버렸답니다. 데헷.(...)

그렇게 또 병원, 조리원을 왔다갔다 하면서 회사일까지 정신없음^2의 시간을 보내다가 한동안 장모님이 아이랑 아내를 돌봐주시기로 다행스럽게도 감사한 결단을 내려주셔서 처가에 맡겨놓고 하고 또 일하고 좀 정신을 차리니 오늘인 것이죠.(?)

어쨌든 그 사이에 대구가 울산을 FA컵 결승에서 꺾고 내년 AFC챔피언스 리그 출전 티켓을 획득했고 전 리그 팬들의 잔치가 되었던 부산 아이파크와 상암팀의 경기는 아쉽게도 상암팀이 강등되지 않는 결과가 되었고요. 인천 유나이티드는 올해도 생존왕 캐릭터를 지켰고요. 개인적으로 K리그1에서 서울더비가 성사되는 건 불가능할 것 같아서 K리그2에서 성사되기를 바랬는데 올해 결과 중에 유일하게 아쉬운 결과가 되겠네요.(?)

아산은 결국 아쉬운 결과가 되긴 했습니다만 현재 시민구단 창단 얘기가 진행중이니 잘 되어서 팬들이 상처를 덜 받고 수습되었으면 좋겠네요.

아스날은 최근 몇경기 본 바로는 경기력은 안 좋은데 어떻게 결과는 나쁘지 않은 쪽으로 흐르는(...) 느낌인데 이게 계속 될지는 결국 박싱데이가 관건일 것 같고요... 겨울이적시장에서 영입이 좀 필요하겠고.

아내와 아이가 처가에 가 있는 관계로 연말연시는 평일에는 게임을 좀 할 수 있는 말 하자면 전화위복(?)의 상황이 되긴 되어서 시간 나면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을 좀 붙잡고 있을 예정입니다. 이제 메인 기준 한 절반정도 한 것 같은데, 올해 안에 엔딩이 가능할지는 지켜보죠.(...)

뭔가 엄청 바빴다고 하면서 축구 다 챙겨보고 게임 할 거 다 하고 했던 것 같은 느낌으로 글을 써놓은 것 같은데... 맞다고 할 수도 없고 틀리다고 할 수도 없고 애매하네요. 하하하.(...)

그럼 이만.(도망)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